[영상] 9일 만에 폐기된 '만5세 입학' 학부모, 교사가 전하는 현실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9일 만에 폐기된 '만5세 입학' 학부모, 교사가 전하는 현실은...

입력
2022.08.12 10:00
수정
2022.08.29 10:48
0 0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해 입학 연령 낮춘다고?"

"너무 뜬금없는 발표"

"‘8세 경단녀’에서 ‘7세 경단녀"

뜨거운 여름날 매일 300명이 넘는 사람들이 거리로 나왔고 2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서명에 참여했습니다. '만 5세 초등학교 입학'에 반대하는 목소리에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결국 사퇴했습니다.

교육 현장은 정부 청사 브리핑실과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엄마 아빠 교사들이 전하는 우리 교육의 '진짜' 현실을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양진하 기자
김용식 PD
최희정 PD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