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정체전선 생겼다... 광복절 중부→16일 충청·남부→17일 남부 호우 비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또 정체전선 생겼다... 광복절 중부→16일 충청·남부→17일 남부 호우 비상

입력
2022.08.14 15:39
수정
2022.08.14 15:54
0 0

기록적인 폭우가 멈추고 모처럼 파란 하늘을 드러낸 12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내 '63아트'를 찾은 시민들이 맑은 하늘 아래 흐르는 누렇게 변한 한강을 바라보고 있다. 기상청은 주말인 14일 전국에 걸쳐 비가 시작돼 다음 주 초 또다시 정체전선으로 인한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연합뉴스

전례 없는 폭우로 발생한 수해가 채 복구되기도 전에 또 한번 많은 양의 비가 예보됐다. 일주일 전 수도권과 충청권을 괴롭히다 소멸한 정체전선이 다시 한번 뚜렷하게 형성되기 때문이다. 당시보다 구름 이동 속도는 빠르지만 수증기 양이 워낙 많아 약해진 지반이 비로 무너질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정체전선 형성 및 이동에 따라 △15일 오전 강원권과 경기 동부지역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15일 밤~16일 새벽 수도권 포함 중부지방에 시간당 50㎜의 강한 비가 내리고 △16일 오전부터 오후 3시까지 충청권과 남부지방에 △16일 오후부터 17일엔 남해안과 제주 지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15일부터 전국이 차례로 '대비 태세'를 갖춰야 한다는 뜻이다.

15일 오전엔 남서쪽에서 수증기를 다량 포함한 따뜻한 바람이 강하게 유입되면서 경기 동부 등 일부 지역에 호우특보 발효 가능성이 높다. 15일 늦은 오후가 되면 이 뜨거운 공기가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와 부딪히면서 중부지방에 정체전선이 뚜렷하게 발달하고, 16일 새벽까지 시간당 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후 정체전선 남하에 따라 차례로 충청권과 남부지방, 남해안과 제주도가 영향을 받겠다. 전국적으로 5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며, 경기 동부와 충청권, 전북, 경북 서부엔 1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8월 15~17일 기압계 흐름 예상도. 시간대에 따라 정체전선이 형성되고, 비구름이 빠르게 움직이면서 전국에 비를 뿌리겠다. 기상청 제공

'강한 비'라고는 하지만, 누적 강수량이 일주일 전만큼 많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시간당 50㎜는 비구름대가 한 시간 정체할 경우 내리는 비의 양을 의미하는데, 비구름이 빠르게 이동할 경우엔 강수량이 적어진다"며 "이번 비구름대는 비교적 빠르게 이동할 것으로 전망돼 8~9일보다는 강수량이 적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안심할 수는 없다. 이미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져 있어 비가 조금만 더 내려도 무너질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통상 기상청은 가강수량(구름이 머금고 있는 수증기의 양)이 40~50㎜일 경우 호우특보 발표 가능성을 높게 보는데, 현재 예상되는 15~17일 가강수량은 70㎜ 수준이다. 우 예보분석관은 "전국이 차례대로 강한 비의 영향권 안에 들 것"이라며 "다만 현재 다소 밀려나 있는 북태평양고기압 확장에 따라 남부지방에 구름이 오래 머물 가능성도 있어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곽주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