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공업용수 공급시설, 역사 뒤안길로…2025년 완전 폐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등포 공업용수 공급시설, 역사 뒤안길로…2025년 완전 폐쇄

입력
2022.08.14 17:00
0 0

일제시대 시작된 서울시 공업용수 공급시설
산업구조 변화로 만성 적자에 안전 문제 제기
1969년 건설한 영등포 공급시설 폐쇄 결정

1968년 서울 영등포구 공업용 수도시설 공사 현장. 서울시 제공

서울에 존재하는 마지막 공업용수 공급시설이 2025년 문을 닫는다. 일제 강점기 처음 설치돼, 1960년대 이후 산업화에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산업환경의 변화로 90년간의 기능을 마치고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서울시는 14일 "1969년 건설된 영등포정수장 공업용수 공급시설을 2025년까지 폐쇄한다"고 밝혔다. 산업단지에 공급되는 공업용수는 완벽한 정수과정을 거치는 수돗물과 다르게 간이 공정을 거치거나 원수 그대로 공급하기 때문에 가격이 저렴하다. 산업현장에서 냉각∙보일러∙청소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돼, 특히 1970년 이후 산업화 시기에 생산성 향상의 중요 기반시설로 꼽혔다.

1969년 서울 영등포구 공업용 수도시설 1차 준공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의 공업용수 공급시설은 일제 강점기인 1939년 인천 부평과 영등포 일대 군수공장에 공업용수를 대기 위해 한강1∙2철교 남단 노량진에 처음 건설됐다. 하지만 1945년 광복 이후 상수도 수요 증가에 따라 공업용수 공급시설은 상수도정수시설로 개조되는 등 한때 자취를 감췄다. 하지만 1960년대 후반 정부가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추진하면서 서울 서남부의 공장밀집 지역에 공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현재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 자리에 공급시설을 준공했다.

산업화가 정점을 찍은 1974년 하루 48개 업체에 7만1,000톤을 공급하던 서울시 공업용수 사용량은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라 올해 초 3개 업체와 도림천 유지용수로 1만5,000톤을 공급하는 수준으로 급감했다.

2022년 서울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 내 공업용 수도시설 배수지 모습. 서울시 제공

공급량 감소에 따른 적자와 시설 노후화 및 안전문제까지 직면한 서울시는 지난 5월 전문가 안전진단을 실시해 '완전 폐쇄' 결정을 내리고 수요 업체와 공급 중단 협의에 나섰다. 공업용수를 공급받던 3개 업체 중 양평동 수화기업과 구로동 CJ제일제당은 올해 상반기에 공업용수 공급을 중단했고, 양평동 롯데제과도 2025년까지 폐전하기로 합의했다. 도림천 유지관리용수는 하수재처리수 등 대체 공급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2025년에 맞춰 공급관로와 관련 시설을 모두 폐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다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