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달린 세계 최고 전기차 레이스...챔피언은 반도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 도심 달린 세계 최고 전기차 레이스...챔피언은 반도른

입력
2022.08.14 18:13
0 0

벨기에 드라이버 스토펠 반도른(가운데)이 14일 서울에서 막을 내린 세계 최고 전기 자동차 경주 대회 포뮬러E의 2021~22시즌 챔피언에 등극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도심에서 처음 펼쳐진 세계 최고 전기차 경주대회 포뮬러E 챔피언십에서 벨기에 드라이버 스토펠 반도른(메르세데스-EQ)이 2021~22시즌 세계 챔피언에 등극했다.

반도른은 14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서킷에서 열린 2022 하나은행 포뮬러E 서울 E-프리 16라운드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15라운드까지 시즌 포인트 195점을 쌓았던 반도른은 이날 18점을 보태 총 213점으로 180점을 기록한 미치 에반스(재규어TCS)를 제쳤다. 2018년 포뮬러E에 데뷔한 이후 4년 만에 이뤄낸 쾌거다.

국제자동차연맹(FIA) 주최 대회가 한국에서 열린 건 2013년 전남 영암에서 치러진 포뮬러원(F1) 코리아 그랑프리 이후 9년 만이었다. 자동차 경주대회가 서울 개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회는 당초 2020년에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탓에 2년 늦춰졌다.

반도른은 서울 대회 전부터 유력한 챔피언 후보 1순위로 꼽혔다. 7라운드에서 한 차례 우승했고, 상위 3위까지 오르는 포디엄에 7차례나 설 정도로 꾸준한 레이스를 펼쳤다. 전날 15라운드에서 5위로 포인트 10점을 쌓았고, 이날은 4위로 예선을 통과한 뒤 본선에서 순위를 한 계단씩 끌어올려 2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트랙을 질주하는 반도른. 연합뉴스

반도른의 소속팀 메르세데스는 시즌 챔피언 팀에도 올라 겹경사를 누렸다. 메르세데스는 두 시즌 연속으로 팀·드라이버 챔피언 2관왕을 차지했다. 반도른은 시즌 챔피언을 확정 지은 뒤 “4년 만에 우승을 했는데 정말 즐거운 날이고, 모든 게 완벽했던 한 해였다”면서 “팀도 함께 챔피언이 돼 매우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반면 15라운드 우승자 에반스는 마지막 16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을 노렸지만 9위에 그쳤다. 이번 시즌 E프리 우승을 네 차례나 차지했으나 대회마다 기복이 컸다.

한편 이날 포뮬러E 대회 역사상 100번째 대회였던 16라운드 우승은 53분31초680으로 레이스를 끝낸 에두아르도 모라타(로빈 벤추리)가 차지했다. 포뮬러E는 45분을 달리고 서킷 한 바퀴를 더 돌아 승부를 가리는데, 이번 경기에서 승부는 34랩 만에 갈렸다. 반도른이 모라타보다 3.756초 늦은 2위에 자리했고, 제이크 데니스(아발란체 안드레티)가 6.649초 뒤진 3위로 골인했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