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WNBA 선수' 키아라 스미스, 2022~23 WKBL 신인드래프트서 전체 1순위로 삼성생명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현역 WNBA 선수' 키아라 스미스, 2022~23 WKBL 신인드래프트서 전체 1순위로 삼성생명행

입력
2022.09.16 17:20
0 0

LA 스파크스 11경기 출전 경험
2순위 삼천포여고 박진영은 하나원큐행

키아나 스미스(오른쪽)가 16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1라운드 1순위로 용인 삼성생명 지명을 받은 뒤 임근배 감독으로부터 꽃다발과 모자를 건네 받고 있다. 뉴스1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로스앤젤레스 스파크스의 가드 키아나 스미스(23·176㎝)가 2022~23시즌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지명됐다.

지명순번 추첨결과 1순위 지명권을 쥔 용인 삼성생명은 16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WKBL 신입선수선발회’에서 스미스를 호명했다.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은 “스미스는 즉시 전력감이다. (스미스 자체 활약뿐 아니라) 그로 인해 파생되는 시너지 효과를 다른 선수들이 받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인 어머니를 둬 외국국적 동포선수 자격으로 드래프트에 참가한 스미스는 올해 4월 W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4순위로 LA 스파크스에 입단한 현역 프로 선수다. 데뷔 시즌 11경기에서 평균 2.6득점 3점슛 성공률 27.8%(5/18)를 기록했다. 프로 데뷔 전부터 화려한 경력을 이어왔다. 미국 농구 명문 루이빌대 소속으로 지난 시즌 평균 12점을 올렸고, 올해 3월에는 전미대학스포츠협회(NCAA) 4강에 진출했다.

스미스는 무대에 올라 한국어로 “어머니의 나라에 온 키아나 스미스”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한국에 온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삼성생명에 감사하다”고 짧은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내 장점은 코트 어디에서나 슈팅을 할 수 있는 능력”이라며 “팀 우승과 다음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순위 지명권을 가진 부천 하나원큐는 삼천포여고의 박진영(18·178㎝·포워드)을 선택했다. 박진영은 올해 제77회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 우수상, 제47회 협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우수상·득점상을 차지했고, 2022 국제농구연맹(FIBA) 18세 이하(U-18) 여자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3순위 부산 BNK썸은 춘천여고 박성진(18·185㎝·센터)을, 4순위 인천 신한은행은 숭의여고 심수현(19·165㎝·가드)을 택했다. 5순위 지명 기회는 다시 하나원큐가 쥐었다. 지난 6월 아산 우리은행에 고아라를 내주면서 지명권을 양도받았고, 이를 숙명여고 이다현(18·179㎝·포워드)을 지명하는데 썼다. 6순위 청주 KB스타즈는 선일여고 성혜경(19·177㎝·포워드) 지명했다.

이번 드래프트에는 고교 졸업예정자 15명과 대학 졸업예정자 6명, 대학 재학생 1명, 외국국적 동포선수 3명 등 총 25명이 참가했다. 2·3·4라운드는 상위 라운드 지명순서의 역순으로 진행됐다.

인천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