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여왕 장례식 지각 바이든 부부… 한동안 입장 못하고 대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국 여왕 장례식 지각 바이든 부부… 한동안 입장 못하고 대기

입력
2022.09.20 08:10
수정
2022.09.20 10:07
0 0

입장 완료 시간보다 10분 늦게 도착
문 뒤에서 기다리다 사원 들어서
다른 정상들과 버스 안 타고, 전용 리무진 이동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가 19일 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국장이 열리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입장하고 있다. 런던=AP 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늦게 도착하면서 한동안 입장하지 못하고 대기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왕실이 각국 정상들을 한꺼번에 이동시키며 제공한 셔틀버스를 이용하지 않고 전용 리무진을 고집했다가 입장 시간을 맞추기 못했기 때문이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장례식이 열린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이날 오전 10시5분쯤 도착했다. 버킹엄궁이 발표한 일정에 따라 정상을 포함한 내빈들은 오전 9시55분까지 입장을 마쳐야 했는데 장례식에 10분 정도 늦은 셈이다.

이에 따라 바이든 내외는 도착 뒤 문 앞에서 기다려야 했다. 바이든 내외는 입장 순서에 따라 빅토리아 십자 훈장을 받은 영국 군인 존슨 비하리, 호주 전직 군인 키스 페인이 입장하고 난 뒤에야 사원에 들어설 수 있었다.

가디언은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사람일 수는 있겠지만 정교하게 짜인 여왕 장례식의 진행 계획을 어그러뜨릴 수는 없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장례식장에서 3㎞ 가량 떨어진 첼시 왕립병원에 모여 버스로 한꺼번에 이동한 다른 정상들과 달리 전용 리무진인 ‘비스트’를 타고 장례식장에 왔다. 영국 시민들이 공유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바이든 대통령의 차량 행렬이 서행하거나, 시내 곳곳에서 멈춰 서는 모습이 올라왔다.

김청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