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도 혼밥, 尹 정부는 폭탄처리반"…'막말 외교' 논란에 與 총력 대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文도 혼밥, 尹 정부는 폭탄처리반"…'막말 외교' 논란에 與 총력 대응

입력
2022.09.23 10:26
수정
2022.09.23 10:47
0 0

주호영 “문재인 전 대통령도 ‘혼밥’ 문제부터 많았어"
정진석 “딱히 (막말로) 들리지 않는다…사적 혼잣말”
대통령실 해명엔 "우리 국회, 야당 의미해도 유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해외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파문이 커지자 국민의힘이 총력 대응에 나섰다. 문재인 전 대통령 취임 첫해 중국 방문 당시 불거진 ‘혼밥(혼자 먹는 밥)’ 논란까지 소환했다. "윤 대통령의 실제 발언을 짜깁기로 왜곡했다"고 해명한 대통령실과 적극 보조를 맞췄다. 당내에서는 이번 사건의 진위 여부를 떠나 한미관계에 미칠 부정적 파장부터 최소화해야 한다는 위기의식도 감지됐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에도 (중국 방문 당시) ‘혼밥’ 문제부터 여러 가지 있었다”며 “대통령이 외교 활동을 하는 동안 그것이 국내 정쟁 대상이 돼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가 생각을 같이 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더불어민주당에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정권은 바뀌는 거고 대한민국은 영원한 것인데 대한민국 대표 선수로서 대통령 외교 활동 중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그런 풍토를 만들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유엔 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 윤 대통령은 21일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해 논란에 휩싸였다. 대통령실은 파문을 일으킨 OOO 발언에 대해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했다고 해명했지만 잡음은 좀체 잦아들지 않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다만 대통령실 해명과 관련 “전후 발언의 경위라든지 정확한 내용과 관련한 정보가 없다”면서 “지금 말하는 건 적절치 않고, 만일 그 용어가 우리 국회 야당을 의미하는 거라고 해도 많이 유감스럽다”고 한발 물러섰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정 위원장은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 비속어 표현 사용 논란에 “(저는) 현장에 없었다. 동영상만 여러 차례 봤는데 딱히 그렇게 들리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지상파 방송 3사가 모두 오보를 냈다는 건가’라는 질문에도 “제 귀가 나쁜지 모르지만 아무리 여러 번 들어봐도 명확히 들리지 않는다”며 “주제 자체가 글로벌 펀드 재정공약회의였고 저개발국가 질병퇴치기금을 내자는 내용으로 바이든이나 미국을 거론할 이유가 없다”고 거듭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지나가면서 사적으로 혼잣말을 한 걸 키워서 대정부질문 내내 얘기하는 것이 우리 국익 전체에 도움이 될지”라며 “좀 숨 고르기를 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정 위원장은 특히 한일 정상 간 약식회담을 두고 야당이 ‘굴욕 외교’라고 공세를 펴는 것에 대해 “전 정권이 만든 뇌관을 제거하는 폭탄처리반 역할을 윤석열 정부가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앞선 4월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한 사실을 언급하며 “양국 정상이 직접 단 둘이 면담을 시작한 것은 대화의 재개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일본도 대화를 다시 시작하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느꼈고, 이 모멘텀을 죽이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동현 기자
김민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