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주현영,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로 뭉친다…11월 첫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서진·주현영,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로 뭉친다…11월 첫방

입력
2022.09.23 11:43
0 0

이서진(왼쪽)과 주현영이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 함께 출연한다. OCN, 주현영 SNS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가 티저 포스터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배우 이서진 곽선영 서현우 주현영이 이 드라마에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tvN 새 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가 23일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일은 프로, 인생은 아마추어인 연예인 매니저들의 하드코어 직장 사수기다. 대한민국 최고 스타들과 일하는 프로 매니저이지만 자기 인생에 있어서는 한낱 아마추어인 사람들의 일, 사랑, 욕망이 대형 연예 매니지먼트사 메쏘드 엔터를 배경으로 리얼하게 펼쳐진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가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 드라마는 프랑스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동명의 시리즈가 원작이다. tvN 제공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프랑스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동명의 시리즈가 원작이다. 'SNL 코리아' '쌉니다 천리마마트'를 통해 대중의 재미 포인트를 꿰뚫으면서도 독특하고 신선한 연출 세계를 펼쳐낸 백승룡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멜로홀릭' '회사 가기 싫어' 등을 선보였던 박소영 작가가 메인 집필을 맡았다. 오는 11월 tvN에서 첫 방송된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서는 빛나는 스타들을 만드는 숨은 공신인 매니저들의 대표 이미지를 엿볼 수 있다. 소속 배우들의 사진이 담겨 있는 프로필북과 휴대폰은 한 몸처럼 지녀야 하는 필수품이다.

이서진 곽선영 서현우 주현영이 메쏘드 엔터 매니저 4인방으로 뭉친다. 각각 엘리트 총괄 이사 마태오, 승부욕 강한 워커홀릭 팀장 천제인, 세상 순한 감성파 팀장 김중돈, 패기로 다져진 열혈 신입 매니저 소현주 역을 맡았다. 이들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어느 누구도 제대로 알고 있지 못하는 매니저들의 세계를 필터 없이 솔직하고 적나라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본 적 없던 하이퍼리얼 매니저 직장의 세계가 오는 11월 tvN에서 펼쳐진다. 최고의 스타를 만들기 위한 숨은 공신들의 고군분투와 우리가 궁금해하고 몰랐던 연예계 뒷이야기, 리얼 스타들의 대거 출연까지 준비돼 있다.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시청 지원을 기다리겠다"고 전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