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경암상 수상자, 이종화·김준성·김재범·조동우 교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제18회 경암상 수상자, 이종화·김준성·김재범·조동우 교수

입력
2022.09.26 15:42
0 0

제18회 경암상 수상자인 이종화, 김준성, 김재범, 조동우 교수(왼쪽부터). 경암교육문화재단 제공


경암교육문화재단(이사장 진애언)은 26일 이종화 고려대 교수(인문사회), 김준성 포항공대 교수(자연과학), 김재범 서울대 교수(생명과학), 조동우 포항공대 교수(공학)를 제18회 ‘경암상’ 수상자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종화 교수는 거시경제, 경제성장, 인적자본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괄목할 만한 수준의 연구 업적을 쌓았다. 특히 노동력의 질적 수준인 인적자본의 크기를 세계 국가 간에 비교할 수 있는 데이터를 구축한 독창적 연구 등으로 세계 경제 학계에 이바지했다.

김준성 교수는 국내에서 새로운 양자물질 합성과 고자기장 및 극저온 극한물성 연구를 선도하는 응집물질 물리학자로 최근 2차원 위상 자성체라는 새 연구 분야에서 세계적 주목을 받고 있다. 또 고품질 단결정 양자물질 시료의 국내 합성을 가능하게 했다.

김재범 교수는 지방조직을 모델로 에너지대사 항상성이라는 생물학적 주제를 연구해왔다. 최근에는 지방세포의 분화 및 지방조직의 형성과 관련한 비만과 당뇨 기전 연구를 통해 노화로 인한 대사성 질환, 비만 및 당뇨병 발생 기전에 대한 분자생물학적 선도 연구를 수행했다.

조동우 교수는 인체 내의 손상된 조직과 장기의 재생을 위해 새로운 개념의 3D 조직·장기 프린팅 기술 연구를 이끌었다. 특히 인체 조직과 장기를 모사해 실제 조직으로 발전하기 직전 단계인 ‘3D 전조직체’ 개념을 창안했다.

재단은 부산 향토기업인 태양그룹 고 경암 송금조 회장이 사재 1,000억원을 출연해 만든 순수 공익재단으로 2004년부터 뛰어난 업적을 이룬 학자를 매년 선정, 부분별로 상금 2억원과 상패를 시상하고 있다. 시상식은 11월 4일 오후 3시 30분 부산 서면 경암홀에서 열린다.

부산= 권경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