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푸에르토리코에 완패...월드컵 8강행 실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여자농구, 푸에르토리코에 완패...월드컵 8강행 실패

입력
2022.09.27 13:30
0 0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 김단비(오른쪽)가 27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농구 월드컵 조별 리그 A조 5차전 푸에르토리코와 경기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시드니=AP 뉴시스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2022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마지막 5차전에서 푸에르토리코에 73-92로 완패했다. 푸에르토리코를 꺾었더라면 조 4위까지 나가는 8강에 오를 수 있었지만 크게 져 1승4패 조 5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의 마지막 월드컵 8강은 2010년 체코 대회다.

대표팀은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여자농구의 대들보 박지수(KB)가 공황장애로 빠진 상황에서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잡고 12년 만의 월드컵 본선 승리를 거두는 성과를 냈다.

이날 대표팀은 1쿼터 시작부터 0-18로 끌려갔다. 쿼터 후반부터 장기인 3점포를 가동해 격차를 좁히려 했지만 푸에르토리코의 높이에 계속 밀렸다. 47-72로 크게 뒤진 채 4쿼터를 시작한 대표팀은 포기하지 않고 추격했다. 박혜진(우리은행), 진안(BNK), 강이슬(KB스타즈)이 막판에 잇따라 득점하며 19점까지 격차를 좁히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강이슬이 3점 6개를 포함해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은 22점을 올렸고, 박혜진은 20점을 기록했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