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귀화 "'늑대사냥' 위해 혹독한 식단 조절…15kg 감량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최귀화 "'늑대사냥' 위해 혹독한 식단 조절…15kg 감량했다"

입력
2022.09.29 09:00
0 0

'늑대사냥', 알파의 탄생 비하인드 메이킹 공개
김홍선 감독, 최귀화 노력 극찬

'늑대사냥'이 알파의 탄생 비하인드 메이킹을 공개했다. 영상 속 최귀화는 작품을 위해 자신이 했던 노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TCO더콘텐츠온 제공

'늑대사냥' 속 알파는 어떻게 탄생했을까. 배우 최귀화는 캐릭터를 위해 15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영화 '늑대사냥'이 29일 알파의 탄생 비하인드 메이킹을 공개했다.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하는 바다 위 거대한 움직이는 교도소 내에서 잔혹한 반란이 시작되고 극한의 생존 게임이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공개된 영상에는 알파 캐릭터를 맡은 최귀화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최귀화는 "새로운 모습을 항상 추구하는 편인데 이번 역할이야말로 충족시킬 수 있겠더라"며 알파 캐릭터로 참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김홍선 감독은 알파의 비주얼을 위해 '실험을 당하고 난 뒤에 어떤 이미지로 변했을까'라는 고민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알파에게 날카로운 칼 같은 느낌을 원했다고 전했다. 최귀화는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있어서 마른 체형이었으면 했다. 15kg 정도를 감량했다. 혹독한 식단 조절을 하면서 참여하게 됐다"고 자신이 했던 노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최귀화는 촬영 전 5시간 동안 분장을 받으며 아낌없는 열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 감독은 최귀화의 노력을 극찬했다. '늑대사냥' 속 히든 캐릭터 알파를 포함한 캐릭터들은 모두 김 감독과 배우들의 치열한 고민 끝에 탄생해 개성을 자랑한다.

최귀화를 비롯해 서인국 장동윤 성동일 박호산 정소민 등이 출연하는 '늑대사냥'은 절찬 상영 중이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