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최귀화 "'늑대사냥' 위해 혹독한 식단 조절…15kg 감량했다"

알림

최귀화 "'늑대사냥' 위해 혹독한 식단 조절…15kg 감량했다"

입력
2022.09.29 09:00
수정
2022.09.29 09:00
0 0

'늑대사냥', 알파의 탄생 비하인드 메이킹 공개
김홍선 감독, 최귀화 노력 극찬

'늑대사냥'이 알파의 탄생 비하인드 메이킹을 공개했다. 영상 속 최귀화는 작품을 위해 자신이 했던 노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TCO더콘텐츠온 제공

'늑대사냥' 속 알파는 어떻게 탄생했을까. 배우 최귀화는 캐릭터를 위해 15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영화 '늑대사냥'이 29일 알파의 탄생 비하인드 메이킹을 공개했다.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하는 바다 위 거대한 움직이는 교도소 내에서 잔혹한 반란이 시작되고 극한의 생존 게임이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공개된 영상에는 알파 캐릭터를 맡은 최귀화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최귀화는 "새로운 모습을 항상 추구하는 편인데 이번 역할이야말로 충족시킬 수 있겠더라"며 알파 캐릭터로 참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김홍선 감독은 알파의 비주얼을 위해 '실험을 당하고 난 뒤에 어떤 이미지로 변했을까'라는 고민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알파에게 날카로운 칼 같은 느낌을 원했다고 전했다. 최귀화는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있어서 마른 체형이었으면 했다. 15kg 정도를 감량했다. 혹독한 식단 조절을 하면서 참여하게 됐다"고 자신이 했던 노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최귀화는 촬영 전 5시간 동안 분장을 받으며 아낌없는 열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 감독은 최귀화의 노력을 극찬했다. '늑대사냥' 속 히든 캐릭터 알파를 포함한 캐릭터들은 모두 김 감독과 배우들의 치열한 고민 끝에 탄생해 개성을 자랑한다.

최귀화를 비롯해 서인국 장동윤 성동일 박호산 정소민 등이 출연하는 '늑대사냥'은 절찬 상영 중이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