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공립대 교수, 영산강서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남 공립대 교수, 영산강서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입력
2022.09.29 20:12
수정
2022.09.29 20:57
0 0


전남경찰청 전경



전남 공립대학교 한 보직 교수가 영산강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29일 오후 5시 10분쯤 전남 나주시 운곡동 영산강 근처에서 변사체로 떠 있는 A씨를 경찰과 소방대원 등이 발견했다.

전남 한 지역의 공립대에서 주요 직책을 맡았던 교수 A씨는 전날 출장을 다녀오겠다고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끊기자, 가족들이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쯤 A씨의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확인된 가야산 망암바위 인근을 중심으로 수색에 나섰다가 자동차와 유류품 등을 발견했다. 고향마을 주변에서 숨진 A씨는 가족이나 주변인에게 남긴 편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학교 관련 업무로 힘들었다고 호소한 주변인들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공립대는 최근 특정 교수에 대한 해임 징계안을 두고 잡음을 빚었다. 당사자 소명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등 해임이 부당하다는 확정판결에도 교수를 복직시키지 않았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재학생, 시민사회단체 등 학교 안팎에서 나왔다.

박경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