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은정 "금수저? 의사 父 향한 분노 탓 지원 NO" ('특종세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채은정 "금수저? 의사 父 향한 분노 탓 지원 NO" ('특종세상')

입력
2022.09.30 09:39
0 0

그룹 클레오 출신 가수 채은정이 '금수저'설을 해명했다. MBN 캡처

그룹 클레오 출신 가수 채은정이 '금수저'설을 해명했다.

채은정은 29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지금까지 밝힌 적 없는 자신의 가정사를 공개했다.

이날 채은정은 어린 시절부터 성형외과 의사인 아버지 때문에 '금수저'라는 오해를 받고 자랐다고 입을 열었다. 하지만 유년시절을 제외하고 청소년기, 성인이 된 이후에는 아버지로부터 일절 경제적 지원을 받지 못했다는 설명이었다.

이어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아버지는 곧바로 유학을 떠났고 할머니가 저를 키웠다. 이후 아버지가 한국으로 돌아오자마자 재혼을 하셨는데 1년도 안 돼 이혼을 하셨다"고 말한 그는 이후 아버지가 또 한 번의 재혼과 이혼을 겪었음을 털어놓았다.

그는 "그 때 아버지에 대한 배신감과 불신, 분노가 생겼다. 그때 저는 사춘기였는데 아버지와 사이가 안 좋아졌다. 그때 저도 마음의 문을 완전히 닫게 됐다. 그래서 저도 웬만하면 무슨 일이 있든지 저 혼자 해결하고 저 혼자 책임지고 그냥 그렇게 살다 보니까 가족에게 기댈 일도 없고 가족의 중요성을 느낄 일이 없었던 것"이라고 당시 심경을 밝혔다.

이 과정에서 실망감을 느낀 그는 결국 집을 떠나 어린 나이에 독립에 나설 수 밖에 없었다는 설명이다. 그는 "제가 세 번째 어머니와 사이가 좋았는데 어머니가 옆에서 저와 아버지의 관계를 지켜보는 걸 힘들어 하시면서 '독립을 하는 게 어떠냐'고 제안하셨다. 그렇게 고등학생 때부터 혼자 살아왔다"고 전했다.

그가 클레오로 데뷔를 하게 된 이유 역시 이같은 상황 속 돌파구를 찾고 싶은 마음에서였다는 이야기도 이어졌다. 채은정은 "고등학교 때 독립 후 가수 제의를 받았고 그쪽으로 돌파구를 찾고 싶었다. 집에서 반대하니까 더 가수가 하고 싶었고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클레오 활동 재개에 대한 바람도 넌지시 드러낸 채은정은 현재 필라테스 강사로 인생 2막을 살고 있다. 그는 "강사로 활동한 지 3년 정도 됐다. 최근에는 오래 배운 수강생들을 위주로 단체 수업을 하고 있다"며 근황을 밝혀 눈길을 모았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