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진, '여행의 맛' 제작발표회 중 아내 이름 부른 사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지석진, '여행의 맛' 제작발표회 중 아내 이름 부른 사연

입력
2022.09.30 10:53
0 0

지석진이 '여행의 맛'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조선 제공

방송인 지석진이 '여행의 맛' 출연진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아내보다 박미선과 더 잘 맞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30일 TV조선 새 예능 '여행의 맛'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진 PD와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이 참석했다.

'여행의 맛'은 30년 지기 조동아리(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와 센 언니들(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의 컬래버레이션 여행 예능이다. 이들의 케미스트리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석진은 '여행의 맛' 출연 전 했던 걱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난 국내로 가고 싶다고 생각했다. 해외에서 의견 대립이 있다가 비행기를 타고 6시간을 온다면 힘들 듯했다"고 밝혔다. "두 번째 촬영 때는 우리가 10년 이상 함께 산 부부처럼 합이 잘 맞았다"며 출연진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하기도 했다.

박미선과 유독 호흡이 좋았다는 이야기도 들려줬다. 지석진은 "대화의 결이나 생각이 박미선씨와 잘 맞더라. 충돌하는 게 없었다. 아내보다 더 잘 맞았다"고 했다. 이어 아내의 이름을 부르며 "방송이니까 그런 거 알지?"라고 영상편지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여행의 맛'은 이날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