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료 없어도 좋아"…'여행의 맛', 30년 만에 뭉친 조동아리·센 언니들 [종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출연료 없어도 좋아"…'여행의 맛', 30년 만에 뭉친 조동아리·센 언니들 [종합]

입력
2022.09.30 11:24
0 0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조혜련 이경실 박미선(왼쪽부터 차례로)이 '여행의 맛'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조선 제공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이 '여행의 맛'을 통해 만났다. 방송인 조혜련은 출연료가 없어도 여행을 함께 하고 싶었을 듯하다고 말했다.

30일 TV조선 새 예능 '여행의 맛'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진 PD와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이 참석했다.

'여행의 맛'은 30년 지기 조동아리(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와 센 언니들(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의 컬래버레이션 여행 예능이다. 이들의 케미스트리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박미선의 말에서 탄생한 '여행의 맛'

박미선이 '여행의 맛'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조선 제공

김 PD는 '여행의 맛' 탄생 비화를 들려줬다. 그는 "박미선씨가 어떤 프로그램에서 조동아리 멤버들을 만나보고 싶다고 했다. 방송을 30년 하신 분들인데 프로그램에서 만난 적이 없다는 말을 듣고 신기한 포인트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의 만남이 성사됐다.

김 PD는 '여행의 맛' 출연진이 지닌 극과 극 성향에 대해서도 말했다. "조동아리 멤버와 센 언니들의 성향 자체가 극과 극이다. 조동아리 멤버분들은 카페를 너무 좋아하신다. 반면 센 언니들은 여행을 할 때 카페를 왜 가냐고 했다"는 게 김 PD의 설명이다. 조동아리의 취향에 맞는 투어, 센 언니들의 취향에 맞는 투어를 돌아가며 하는 동안 나오는 궁금증, 두려움, 생생한 반응이 차별화 포인트라고도 했다.

출연진이 품고 있던 걱정

김용만이 '여행의 맛'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조선 제공

출연진이 기쁜 마음으로만 출연 제안을 받아들였던 건 아니다. 김용만은 "지금도 사이가 좋은데 굳이 여행을 해서 이런저런 일들로 서로 안 좋은 면을 보지 않을까 싶었다"고 털어놨다. 지석진은 "난 국내로 가고 싶다고 생각했다. 해외에서 의견 대립이 있다가 비행기를 타고 6시간을 온다면 힘들 듯했다"고 밝혔다. 김수용은 "우리 셋(조동아리)끼리는 워낙 잘 아는 사이다. 그런데 여자분들과 같이 한다고 해서 걱정했다. 자연스러움이 나올까 싶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프로그램의 성공에 대한 자신감이 있었다. 이경실은 "이런 콘셉트, 멤버가 나올 수가 없다. 무조건 잘 되는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출연료를 안 주더라도 출연하고 싶었다"며 조동아리 멤버들과 함께 지내보고 싶었다고 했다. 이경실 박미선과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사실에 기뻤다고도 말했다. 박미선은 "난 그냥 집을 나오고 싶었다"며 여행에 깊은 끌림을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남사친을 만들어보자는 설렘도 있었다"고 자신이 가졌던 기대감에 대해 말했다.

더욱 친해진 조동아리·센 언니들

조혜련이 '여행의 맛'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조선 제공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은 '여행의 맛'을 통해 서로에 대해 더욱 잘 알게 됐다. 박미선은 "김수용씨가 생각보다 정확한 사람이더라. 느리고 안 씻을 것 같은 이미지다. 그런데 가장 먼저 약속 장소에 와 있고 계산이 정확하더라"고 했다. 지석진 김수용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조혜련은 데뷔 30년 차지만 '여행의 맛'에서는 막내다. 그는 "너무 좋다. 진짜 막내로 여겨준다. 분위기를 못 읽고 쓸데없는 애드리브를 해도 그걸 살려준다. 귀여워해주니까 자신감이 생긴다"고 기쁜 마음을 내비쳤다. 김용만은 "조혜련이 이렇게 애교가 많은 여자라는 걸 이번에 알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예능·다큐멘터리 넘나드는 '여행의 맛'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조혜련 이경실 박미선(왼쪽부터 차례로)이 '여행의 맛'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V조선 제공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박미선은 김 PD에게 출연진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물었다. 김 PD는 "첫 만남을 기억하느냐. 서로의 이야기를 잘 듣지 않았다. 각자 얘기하셨다"고 했다. 이어 "재미에 대한 기대가 정말 컸다"며 결과물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조혜련의 애교가 '여행의 맛'에 잘 녹아들었다는 이야기도 들려줬다.

출연진은 '여행의 맛'이 어떤 장르인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박미선은 "예능에서 다큐멘터리까지 모두 아우른다고 생각한다. 기대해 주셔도 좋다. 웃음만 있는 게 아니다. 중년 남성, 여성 6명이 다니며 삶과 죽음,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그런 이야기까지 녹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가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유발할 듯하다고 귀띔했다.

한편 '여행의 맛'은 이날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