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나경원 "용감하게 내려놓겠다"...與 당대표 불출마 선언

알림

나경원 "용감하게 내려놓겠다"...與 당대표 불출마 선언

입력
2023.01.25 11:06
수정
2023.01.25 14:11
0 0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고심하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전당대회 출마를 앞두고 '반윤 프레임'이 공고해지는 데 대한 부담감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여 일 과연 내게 주어진 소명이 무엇인지 스스로 묻고 또 물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제 선당후사, 인중유화(忍中有和) 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고 한다"며 "오늘 저의 물러남이 우리 모두의 앞날을 비출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나아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지키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 저의 진심, 진정성은 어디서든 변치 않는다"며 "국민의힘이 더 잘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 대한민국 정통 보수 정당의 명예를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말아 달라"며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에서 해임된 뒤 대통령실과 친윤석열계 주류 의원들로부터 불출마 압박을 받아왔다. 그는 지난 20일 자신에 대한 해임 결정은 대통령의 본의가 아닐 것이라고 말한 것은 불찰이라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김민순 기자
손영하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