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한덕수 총리도 #기억해챌린지 참여 "국민 여러분도 무한대 그려주세요"

입력
2023.10.11 04:00
수정
2023.10.11 18:34
1면
0 0

한덕수 총리, 본보 엑설런스랩 #기억해챌린지 참여
'미씽' 기획 "치매에 대한 관심과 이해 높여 큰 의미"
후속주자, 박형준 부산시장 지목 "국민들도 참여하길"


"치매에 걸려서 모든 걸 잊더라도, 우리가 기억한다면 사라지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영원히 기억한다는 의미로, 국민 여러분도 여러분만의 무한대(∞)를 그려주세요."

한덕수 국무총리가 치매 실종 노인들의 안전한 귀가를 바라는 마음에서 한국일보 엑설런스랩 '미씽-사라진 당신을 찾아서' 취재팀이 시작한 #기억해챌린지에 동참했다.

#기억해챌린지는 치매 인식 개선 캠페인의 일환으로, 따뜻한 손길로 주변의 치매 노인들을 돕겠다는 약속과 다짐이다. 챌린지 촬영은 지난 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에서 진행됐다. 한 총리는 손과 휴대폰 불빛으로 무한대(∞)를 그리는 동작을 수차례 반복했다. 한 총리는 취재팀에 "배우처럼 나오지는 않을 테니 편하게 촬영해달라"고 말했다.

한 총리의 챌린지 참여는 치매 실종 문제를 심층적으로 파고든 본보 기획보도 이후, 국무총리실이 기사 방향과 챌린지 취지에 먼저 공감을 표하며 성사됐다. 한 총리는 이날 엑설런스랩 취재팀을 만나 "한국일보 기획이 치매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소중한 계기가 됐다. 좋은 일을 해주셨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 총리는 챌린지 후속 주자로 박형준 부산시장을 지목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한국일보 엑설런스랩이 시작한 치매 인식 개선 캠페인 #기억해챌린지에 참여해 치매 어르신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고 있다. h알파 다이브 영상 캡처

한 총리는 챌린지 촬영 이후 진행된 서면 인터뷰에서 치매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촉구했다. 한 총리는 "내년이면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1,000만 명을 넘고 치매 환자(65세 이상 기준)는 1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그만큼 치매 어르신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과 지원이 중요해지는 시점에, 실종 치매 어르신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을 촉구하는 한국일보의 '미씽, 사라진 당신을 찾아서' 기획과 기억해챌린지는 매우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한 총리는 그러면서 정부도 초고령화 시대와 늘어나는 치매 환자에 대비해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치매 인식 개선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 총리는 "치매는 나이가 들면 누구나 걸릴 수 있는 질병으로, 치매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치매 환자와 가족들이 겪는 심신의 고통을 덜어드리고자 한다"며 "정부는 부정적 어감이 있는 치매(癡呆)라는 용어가 적절한지 검토하고 있다"고 용어 변경 계획을 밝혔다. 앞서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도 지난 21일 진행된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치매라는 말을 대체할 용어를 올해 안에 확정해 내년부터 새로운 용어로 적용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5년 단위로 중장기 치매관리종합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제4차 치매관리종합계획(2021~25년)의 목표는 치매 환자가 가족이 살던 곳에서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한 총리는 "치매 환자가 인간다운 삶을 누리고 가족도 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를 위해 △선제적 치매 예방 및 초기 치료 집중 관리 △치매가족휴가제 확대 △치매안심센터(전국 256개)를 통한 맞춤형 사례관리 및 돌봄서비스 확대 △치매안심마을 단계적 확산 등을 통해 국가 책임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목차별로 읽어보세요

  1. 2만 7,013일의 기다림

    1. "여보, 사랑해요"... 치매 실종 아내에 띄우는 '전하지 못한 러브레터'
    2. "남편 사라진 그날, 내 세상도 멈췄다"... 어제도 치매로 40명 실종 신고
    3. "내가 기억하는 한, 살아 있다 안 합니까"... 오늘도 사라진 아내의 이름을 불러본다
  2. 배회 미스터리를 풀다

    1. 치매 노인 동선 분석해 보니… 미로 같은 교차로, 배회가 시작됐다
    2. 세상에서 가장 슬픈 산책... 미아동 잉꼬 부부가 24시간 걷는 이유는
    3. [인터랙티브] 치매 환자가 바라본 세상, 간접 체험해 보니...
  3. 세상에서 가장 슬픈 외출

    1. 치매 환자의 위험한 '배회'… 한해 100명 넘게 숨진다
    2. 산복도로·강·바다에 공단까지… 실종자 수색, 부산서 가장 어렵다
    3. 바닥 냉골에 쥐 들끓는 방에서 방치된 치매 독거노인
  4. 매일 길을 잃어도 괜찮아

    1. "할머니 어디 가세요?"… 치매 실종 막는 일본의 '특별한 훈련'
    2. 물건 사고 카페 가고… 덴마크 치매마을 철학은 통제 아닌 자유
    3. 살던 곳서 '원스톱 서비스'… 일본 '치매안심센터' 한국의 30배
    4. '치매 환자 커밍아웃' 하자, 일본 돌봄 정책이 바뀌었다
  5. 단 3초, 당신의 관심이 있다면

    1. 용산역서 '겨울옷 치매 노인' 100분 헤맸지만… 아무도 돕지 않았다
    2. '치매 커밍아웃' 후 다시 세상 속으로… "살 맛 납니다"
  6. 기억해챌린지에 동참해주세요

    1. 치매 실종 노인을 가족 품으로… 김조한 #기억해챌린지 동참
    2. 김조한 "누구라도 치매 걸릴 수 있어… 관심 가지면 도울 수 있어요"
    3. 어리석을 치, 어리석을 매... 내년부터 '치매' 용어 퇴출한다
    4. 실종 경보 문자 70%가 치매 노인… "골든타임? 12시간 내 발송돼야"
    5. "당신을 기억합니다"... 총리부터 배우·가수까지 무한대로 퍼지는 #기억해챌린지
    6. 경찰도 환호했다는 그 기술… 치매 실종자 CCTV 수색 AI가 대신한다

엑설런스랩



강윤주 기자
이성원 기자
박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