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상민 "'이준석 신당', 혼자선 한계…금태섭 양향자 등 연합해야"

알림

이상민 "'이준석 신당', 혼자선 한계…금태섭 양향자 등 연합해야"

입력
2023.12.04 14:24
0 0

3일 민주당 탈당, 향후 행보 주목
"새로운 정치 세력 규합 노력 중"
"여러 가능성 살펴보고 선택할 것"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1월 21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에서 열린 한국정치의 문제점과 개혁방안 강연회에 참석해 시계를 확인하고 있다. 뉴시스

3일 더불어민주당을 전격 탈당한 이상민 의원이 향후 행보에 대해 '제3지대 빅텐트' 규합에 힘을 쏟겠다고 밝히면서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 의원은 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인터뷰에서 '국민의힘에 들어갈건가'라는 질문에 "제가 새로운 정치세력을 규합하려고 노력하고 있고, 또 민주당 내에서도 민주당을 재건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면서 "여기를 1차적으로 (고려)하지만 여러 상황들이 여의치 않으면 여러 상황 가능성을 다 살펴보고 선택을 해야 되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준석 신당에 합류할 가능성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 모임이 실체가 있는지 없는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혼자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당이 워낙 강고하기 때문에 두 당에 필적하는 대안세력이 되기 위해선 금태섭 전 의원, 양향자 의원뿐 아니라 정태근 전 새누리당 의원 등 세력이 연합해야 양당에 대칭되는 세력으로 기초를 마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국민의힘이 최근 이 의원의 지역구인 대전 유성을을 지역위원장이 없는 사고 당협으로 만든 것이 '이상민 의원 맞이용'이라는 관측이 있다는 진행자 질문에는 "국민의힘 당내 사정이기 때문에 제가 잘 모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민주당을 떠나기로 결심한 이유에 대해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유일지도체제처럼 돼버렸다"며 "더 이상 (탈당을) 미룬다면 공천 흥정한다는 역공격을 받을 테니, 그래서 본격적인 공천 작업이 들어가기 전에 결행한 것"이라고 했다.

최근 한 언론인터뷰에서 "국회의장이 꿈"이라고 언급했던 이 의원은 '탈당이 국회의장이 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보나'라는 진행자 질문에는 "당 밖에 나가면 얼마나 춥고 외롭겠나. 당연히 국회의장 꿈은 더 어려워지는 것"이라며 "그러나 어쩔 수 없이 (탈당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3일 팩스로 탈당계를 제출했다. 그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탈당문에서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체제 이후 나아지긴커녕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변질됐다"며 "내로남불과 집단 폭력적 언동, 약속 뒤집기, 혐오와 차별 등 온갖 흠이 쌓이고 쌓여 도저히 고쳐 쓰기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의 민주당에 대한 제 희망과 꿈을 접지 않을 수 없다"면서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기에 터전이 될 수 없는 민주당과 결별하고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원다라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