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푸바오 3월 3일까지만 눈앞에서 본다...에버랜드 "마지막날 유튜브 생중계 검토"

입력
2024.02.19 16:00
0 0

4월 초 중국 반환 앞두고 적응 훈련 시작
밀려드는 관람객에...3월 1~3일 종일 일반 공개

에버랜드는 판다 푸바오를 3월 3일까지만 판다월드 방사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고 19일 밝혔다. 올 4월 초 중국으로 이동하는 푸바오는 야생동물에 대한 국제 규정에 따라 내실에서 비공개 상태로 건강 및 검역 관리를 받는다. 삼성물산 제공

에버랜드는 판다 푸바오를 3월 3일까지만 판다월드 방사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고 19일 밝혔다. 올 4월 초 중국으로 이동하는 푸바오는 야생동물에 대한 국제 규정에 따라 내실에서 비공개 상태로 건강 및 검역 관리를 받는다. 삼성물산 제공


경기 용인시 테마파크에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3월 4일부터 중국 이동 준비에 들어간다. 에버랜드를 운영하는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은 4월 초 중국으로 이동하는 푸바오가 3월 3일까지 판다월드 방사장에서 고객들과 만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낸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그동안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생활하며 관람객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멸종위기종 보전 협약에 따라 중국이 해외 각국에 보낸 자이언트 판다는 만 4세가 되기 전 중국으로 가는데 푸바오는 4월부 중국 쓰촨성에 있는 자이언트판다보전연구센터에서 살아갈 예정이다. 에버랜드는 야생동물에 대한 국제 규정에 따라 이동하기 전 한 달간 푸바오를 판다월드 내 별도 공간에서 관리할 계획이다.

현재 푸바오는 쌍둥이 판다 동생들과 교차 방사를 위해 매일 오후 시간에만 고객들과 만나고 있다. 최근 푸바오가 중국에 갈 일정이 확정되면서 관람객이 몰려 푸바오를 보려면 하루 서너 시간씩 기다리는 진풍경이 펼쳐지고 있다. 에버랜드는 일반 공개 마지막 기간인 3월 1~3일 사흘 동안 판다월드 운영 시간 중에 푸바오를 종일 공개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푸바오를 국내에서 마지막으로 직접 볼 수 있는 3월 3일 당일에는 실시간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