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비례대표제가 양당 구도를 강화하게 된 이유는? [영상]

입력
2024.04.12 18:03
수정
2024.04.12 18:10
0 0

[휙] 비례대표

편집자주

뉴스는 끊임없이 쏟아지고, 이슈는 시시각각 변합니다. '휙'은 최신 이슈를 알기 쉽게 해석하고 유쾌하게 풍자하는 한국일보 기획영상부의 데일리 숏폼 콘텐츠입니다. 하루 1분, '휙'의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세요.

10일 치러진 제22대 총선 비례대표 투표에는 총 38개 정당이 출마했지만, 3% 이상을 득표해 당선자를 낸 정당은 4개다. 국민의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36.67%로 18석, 더불어민주당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이 26.69%로 14석을 차지하게 됐다.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당이 2석을 받게 됐다. 당초 소수 정당의 국회 진입 장벽을 낮추자는 취지에서 4년 전 비례대표제도를 병립형 준연동형으로 바꿨으나, 이번에도 위성정당 꼼수를 허용하면서 양당 구도를 강화하는 결과를 낳았다.

휙_비례대표_썸네일

휙_비례대표_썸네일



양진하 기자
권준오 PD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