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미 최대 성소수자 단체 바이든 지지… "204억 원 후원"
알림

미 최대 성소수자 단체 바이든 지지… "204억 원 후원"

입력
2024.05.21 01:10
0 0

휴먼 라이츠 캠페인 "6개 경합주서 집중 지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9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모어하우스 칼리지에서 졸업 축하 연설을 하고 있다. 애틀랜타=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9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모어하우스 칼리지에서 졸업 축하 연설을 하고 있다. 애틀랜타=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미국 최대 성소수자(LGBTQ+) 단체의 지원을 등에 업게 됐다. 가자지구 전쟁 이후 청년 및 유색인종을 비롯한 진보 진영 지지층 이탈에 고심하던 바이든 입장에선 천군만마를 얻은 셈이다.

20일(현지시간) 미국 NBC 방송에 따르면 미 최대 성소수자 단체인 휴먼 라이츠 캠페인(HRC)은 오는 11월 치러지는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 재선을 돕기 위해 1,500만 달러(약 204억 원)를 후원하기로 했다. 이 단체는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위스콘신, 조지아, 애리조나, 네바다 등 경합주(州) 6곳을 중심으로 정치 광고 집행부터 직원 고용, 지원 유세에 이르기까지 전방위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HRC는 이른바 '성소수자 권리 문제'로 지지 후보를 정하는 '평등권 투표자'가 올해 7,5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는 직전 대선인 2020년(6,200만 명)과 비교해 1,000만 명 넘게 증가한 수치다. 이들 유권자의 3분의 1은 현재 바이든 대통령을 확실하게 지지하지 않고 있다고 단체는 보고 있다.

켈리 로빈슨 HRC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 애리조나에서 1만 표 차로 승리를 거뒀는데, 그곳엔 140만 명의 '평등권 투표자'들이 살고 있다"며 "이들은 강력한 집단이고, 그들이 투표장에 나오게 하는 것이 우리 입장에서는 중요하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임 기간 전국 단위의 동성 결혼 합법화와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 허용 등 정부 차원에서 성소수자 평등을 지원했다고 NBC방송은 전했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같은 성소수자 정책을 대표적인 '좌파의 광기'라고 불렀다.

조아름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