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러시아 “전술핵무기 2단계 훈련 시작… 벨라루스도 참여”
알림

러시아 “전술핵무기 2단계 훈련 시작… 벨라루스도 참여”

입력
2024.06.11 19:30
수정
2024.06.11 21:11
0 0

푸틴이 직접 결정… ‘러 vs 서방’ 긴장 고조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회담한 뒤 기자회견장에 입장하고 있다. 민스크=로이터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회담한 뒤 기자회견장에 입장하고 있다. 민스크=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군과 벨라루스군이 러시아에서 전술핵무기 훈련 2단계를 시작했다. 러시아군 단독으로 실시했던 1단계 훈련과 마찬가지로, 이번 합동 훈련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직접 내린 결정이다. 미국 등 서방과 러시아 간 핵무기를 둘러싼 긴장도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2단계) 훈련 기간에는 비(非)전략 핵무기의 전투적 사용을 위한 러시아 연방군과 벨라루스군의 합동 훈련 문제들이 수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빅토르 흐레닌 벨라루스 국방부 장관이 언급했던 ‘전술핵무기 훈련 2단계 실시’를 이날 러시아 국방부가 공식 확인한 것이다. 이날 공개된 훈련 영상에는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이스칸데르 단거리탄도미사일 시스템, 킨잘 극초음속 미사일을 장착할 수 있는 미그(MiG)-31 전투기, 전략폭격기 투폴레프(Tu)-22 등이 등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번 훈련 목적에 대해 “연합국가(Union State)의 주권 및 영토를 무조건 보장하기 위해 양국 병력과 장비의 준비 태세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999년 연합국가 창설 조약을 체결한 러시아와 벨라루스는 국가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러시아 전술핵 미사일이 벨라루스에 배치되기도 했다.

이번 2단계 훈련은 최근 서방과 러시아 간 긴장이 커지는 국면에서 실시된다. 지난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파병 가능성’ 발언 등이 나오자 푸틴 대통령은 “서방의 위협에 대응해 러시아 영토와 주권을 지키겠다”며 전술핵무기 훈련을 지시했고, 같은 달 21일 우크라이나와 가까운 러시아 남부군관구에서 1단계 훈련이 실시됐다. 이후 미국 등은 우크라이나군이 서방에서 지원받은 무기로 러시아 본토를 타격할 수 있도록 허용했으며, 이에 맞서 푸틴 대통령은 ‘제3국에 서방 국가를 겨냥할 장거리 미사일을 배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정우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