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준석 '맹폭' 기자회견에 무대응 지속이냐, 결자해지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尹, 이준석 '맹폭' 기자회견에 무대응 지속이냐, 결자해지냐

입력
2022.08.14 18:30
0 0

이 대표 "저에 대해 '이XX 저XX' 했다"
윤 대통령-이 대표 관계 이슈화 자체가 부담
내홍 지속되면 지지율 부담, 결국 손 내미나

제20대 대통령선거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윤석열 대통령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맹폭'에도 무대응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취임 100일 전후로 인적 쇄신과 메시지 관리 등을 통해 지지율 반등을 모색하는 상황에서 이 대표가 주도하는 여권 내홍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하지만 윤 대통령에게도 '내부 총질' 문자 공개로 사태를 악화시킨 책임이 있는 데다 집권세력이 대통령 측근과 당대표 진영으로 갈려 이전투구를 벌이며 공멸할 위기로 몰린 만큼 윤 대통령이 어떤 식으로든 결자해지에 나서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온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14일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전날 회견과 관련해 "대통령실에선 따로 입장을 밝힐 만한 게 없다"며 "대응할 만한 성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이른바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겨냥한 이 대표의 '무차별 폭격' 회견으로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공식 대응을 하지 않는 게 낫다는 내부 판단을 내린 것이다.

전날 회견에서 이 대표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윤 대통령이 자신에 대해 '이XX, 저 XX'라고 말한 걸 들었다고 폭로하면서 현 상황을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 지도력의 위기"라고 규정했다. 그동안 비판을 자제했던 윤 대통령까지 정조준한 것이다. 또 '내부 총질' 문자 메시지가 공개된 뒤 아무런 해명이나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인간적인 비극"이라고도 했다. 특히 "돌이켜 보면 저야말로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팔았던 사람"이라는 발언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겨냥한 게 아니라며 즉각 부인했지만 국민의힘 내에서도 "당대표였던 분의 입에서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김미애 의원)이라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독대 자리에서 오간 대화가 공개된 것도 대통령실로서는 부담이다. 이 대표는 회견에서 "대통령께 북한방송 개방에 대한 진언을 독대해서 한 바가 있다"고 주장했지만, 대통령실은 지난 6월 '독대' 관련 언론 보도에 대해 줄곧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취해왔다.


대선 후보 시절의 윤석열 대통령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손을 잡고 걷는 모습. 윤석열 대선캠프 제공

대통령실 내에서는 이 대표가 대통령과의 대화까지 공개하면서 윤 대통령을 코너에 몰아붙이자 '이 대표가 너무 나갔다'는 원망이 가득하다. 또 자칫 여권 내홍에 윤 대통령도 휘말릴까 봐 부담스러워하는 모습이다. 여름휴가 이후 민생, 현장 위주 행보와 인적 쇄신으로 본격적인 지지율 반등을 꾀하는 가운데 악재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수해 등 시급한 현안이 많다"며 "이 대표는 (윤리위원회 징계로) 이미 끝나버린 사안"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현재로선 대응을 안 하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 일일이 해명을 하거나 반론을 펼 경우 당무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윤 대통령의 스탠스가 꼬일 수 있어서다. 앞서 '내부 총질' 문자가 공개된 뒤에도 대통령실 차원에서 유감을 표했을 뿐, 윤 대통령은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았다.

하지만 윤핵관이나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나선다고 해서 이 대표와의 갈등이 풀릴 것 같은 분위기가 아니라는 게 고민이다. 여권 내 이전투구가 계속되면 지지율 하락 손해를 보는 건 결국 윤 대통령이라 마냥 손 놓고 있을 수만도 없다. 17일 예정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 관련 질문이 나오면 윤 대통령이 어떻게 답변할지를 두고 대통령실의 고민이 시작됐다.


손영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