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도 자유 위한 투쟁'...윤 대통령, 8·15 경축사에 진보 시각 담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임시정부도 자유 위한 투쟁'...윤 대통령, 8·15 경축사에 진보 시각 담는다

입력
2022.08.14 20:00
0 0

광복절 경축사ㆍ100일 기자회견 통해 재도약 메시지
김은혜 영입 등 대통령실 소폭 개편으로 변화도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와 대통령실 개편 등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취임 100일(17일) 주간을 맞아 국정 철학과 변화에 대한 메시지를 통해 20%대 지지율에 갇혀 있는 국면을 반등시킬 중요 계기라는 판단에서다.

14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경축사와 17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 담을 메시지를 집중 검토하고 있다. 주말 동안 참모들과의 독회를 통해 일본과 북한을 향한 제안뿐 아니라 국내 정치 상황까지 포괄하는 메시지를 경축사에 담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한다. 역대 대통령들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국정 철학을 재점검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던 만큼, 윤 대통령 또한 경축사를 통해 내치와 외치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 '미래' 키워드로 '통합' 메시지로 건국절 논란 종식

경축사에는 ‘자유’와 ‘미래’라는 핵심 키워드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먼저 취임사에서 강조했던 자유의 개념을 확장해 '자유를 염원했던 항일 독립운동'이라는 의미를 담을 것으로 알려져, 보수와 진보 진영의 이른바 '건국절 논란'에 마침표를 찍을지 주목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한민국 역사를 이승만 전 대통령의 제1공화국 수립 전으로 넓게 봐도 전혀 손색이 없을 수 있다는 표현이 경축사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보수진영은 건국의 기원을 제1공화국 수립일로, 진보진영은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로 보고 있다. 윤 대통령이 임시정부가 항일독립운동에 나서게 된 배경을 '자유 민주주의에 대한 염원'이라고 규정하면, 소모적인 건국절 논란을 종식하는 국민통합 메시지가 될 수 있다는 게 대통령실의 판단이다.

한일관계나 대북 전략과 관련해선 ‘미래 지향’이라는 기조를 재천명할 계획이다. 일본을 향해선 과거에 얽매이기보다 미래를 위한 연대를, 북한을 향해선 상호주의에 입각한 ‘담대한 계획’ 전략을 거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은혜 발탁으로 변화 강조... 대대적 인적쇄신은 없을 듯

대통령실 소폭 개편도 이뤄질 전망이다. 대선 캠프 시절 공보단장, 당선인 시절 대변인을 맡았던 김은혜 전 의원을 발탁해 대통령실 공보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큰 폭의 변화보다는 김 전 의원을 발탁하는 정도의 개편이 취임 100일 전후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홍보수석 또는 상임특보를 맡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다만 여권을 중심으로 교체설이 나돌았던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등 일부 참모들의 대대적인 교체 여부에 대해선 대통령의 고심이 계속되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인적쇄신 요구 목소리도 듣고는 있지만 대통령은 교체보다는 재신임 의지가 좀 더 강하다"며 "곧바로 적합한 후임자를 찾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