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재명 신임 당대표 선출... 득표율 77.77%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민주, 이재명 신임 당대표 선출... 득표율 77.77%

입력
2022.08.28 18:20
수정
2022.08.28 20:25
0 0

최고위원 선거서도 친이재명계 독식
정청래 고민정 박찬대 서영교 장경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을 발표하며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에 이재명 의원이 선출됐다. 이 의원은 권리당원과 대의원, 일반국민 여론조사 모두 70%가 넘는 압도적 지지를 획득, ‘확대명’(확실히 당대표는 이재명)을 입증했다.

이 대표는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KSPO 돔)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에서 합산 득표율 77.77%로, 경쟁자인 박용진 의원(22.23%)을 누르고 선출됐다. 2020년 전당대회에서 이낙연 전 대표 득표율(60.77%)을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민주당 출범 후 최고 득표율이다.

그는 4주간 열린 전국 순회경선 권리당원 투표에서 78.22%를 얻은 데 이어, 일반 당원 여론조사(86.25%), 전 국민 여론조사(82.26%)에서도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마지막 정견 발표 후 진행된 대의원 투표에서도 득표율 72.03%로 권리당원과 대의원의 표심이 다르지 않음을 보여줬다.

최고위원 선거에선 친이재명(친명)계 주자가 5명 가운데 4명을 차지했다. 친명계 정청래 의원은 25.20%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고, 비명계 고민정 의원은 19.33%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박찬대(14.20%), 서영교(14.19%), 장경태(12.39%) 의원이 나머지 세 자리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새로운 민주당 지도부는 이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친명계 최고위원 4명(정청래, 박찬대, 서영교, 장경태), 비명계 최고위원 1명(고민정), 당 대표가 임명하는 최고위원 2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박세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