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안철수 "이제 원팀 돼야" 천하람 "비겁하지 않았다"
알림

안철수 "이제 원팀 돼야" 천하람 "비겁하지 않았다"

입력
2023.03.09 16:00
0 0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 낙선인사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에 선출되자 기뻐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 대표, 안철수, 천하람 후보.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에 선출되자 기뻐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 대표, 안철수, 천하람 후보. 뉴스1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했던 안철수 의원과 천하람 전남순첩갑당협위원장이 당원·지자들에게 낙선 인사를 전했다.

안 의원은 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우리 당원들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당의 화합을 위해 헌신하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전당대회 기간 제게 보내주신 따뜻한 조언과 냉철한 비판의 말씀들을 모두 소중하게 새기겠다"며 "당에 들어온 지 얼마되지 않은 저를 끝까지 지지해주신 분들에게는 감사와 함께 송구한 마음 전하고,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저도 꺾이지 않고 더 단단해지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치열했던 경쟁을 뒤로 하고 이제 원팀이 되어야 한다"며 "새로운 김기현 당대표 지도부에 아낌없는 응원을 보낸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10일 캠프 해단식을 열고 선거운동 실무진과 지지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천 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기적 같은 한 달이었다. 현장마다 뜨겁게 맞아주시는 국민들이 계셨다. 덕분에 정치를 더 사랑할 수 있게 됐다"는 글을 올리며 지지자들에게 감사와 소회를 전했다.

그는 "누군가는 권력에 기생해서 한 시절 감투를 얻으면 그만이겠지만, 우리는 그렇게 하지 않기를 선택했다"며 "부끄럽지 않기 위해 비겁하지 않았고, 비겁하지 않았기에 국민을 닮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친윤(친윤석열)계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된 김기현 신임 대표를 에둘러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천 후보는 끝으로 지지자들에게 "계속 지치지 말고 함께 가기를 청한다"고 당부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