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잘못된 감정이란 없어~" 경계성 인격장애 극복 보여주는 뮤지컬

입력
2024.02.14 19:30
19면
0 0

뮤지컬 '키키의 경계성 인격장애 다이어리'

편집자주

공연 칼럼니스트인 박병성이 한국일보 객원기자로 뮤지컬 등 공연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격주로 연재합니다.

뮤지컬 '키키의 경계성 인격장애 다이어리'. 공연제작소작작 제공

뮤지컬 '키키의 경계성 인격장애 다이어리'. 공연제작소작작 제공

'키키의 경계성 인격장애 다이어리'(조윤지 작·연출, 김승민 작곡)는 경계성 인격장애가 있는 키키가 지속적 치료를 통해 자신을 맞닥뜨리고 이해하는 과정을 그린 힐링 뮤지컬이다. 경계성 인격장애는 감정 기복이 극심하고 행동과 대인 관계 등이 매우 불안정한 정신 질환이다. 뮤지컬은 키키가 질환을 극복하는 과정을 콘서트 형식으로 들려준다.

이 작품은 20년간 경계성 인격장애를 앓은 키라 벤 겔더의 자서전 '키라의 경계성 인격장애 다이어리'를 원안으로 연출가의 경험을 함께 담았다. 극은 '시작-안전-트라우마-아군과의 화해' 단계로 구성된다. 질환의 구체적 증상을 보여주며 단계적 치료 과정을 진정성 있게 제시한다.

누구든 한 번쯤 경험했을 예민한 감정

뮤지컬 '키키의 경계성 인격장애 다이어리'. 공연제작소작작 제공

뮤지컬 '키키의 경계성 인격장애 다이어리'. 공연제작소작작 제공

키키는 관계 맺기가 어렵다. 공연한 의심, 이별에 대한 두려움으로 애인과의 관계는 금방 끝나고 이로 인한 좌절로 우울증에 빠지거나 자해를 되풀이한다. 직장생활도 지나친 걱정과 불안 때문에 일주일을 넘기지 못한다. 그런 키키가 "잘못된 감정은 없다"고 말하는 상담사 에단을 만나면서 조금씩 발전해 나간다. 에단은 자해 충동이 생길 때 얼음을 손에 쥐는 안전한 고통으로 대신하기, 무조건 화장실로 가서 세수하기, 반대로 생각하기 등 안전을 위한 구체적 방법을 알려준다.

미움받는 것에 대한 두려움, 잘못된 일에 대한 죄책감, 극단적인 감정 변화는 정도만 다를 뿐 누구나 겪어 봤거나 겪고 있는 일들이다. 대부분의 사람은 작은 실수에 무너져 버릴 정도로 삶이 허약하지 않고 다른 의견을 제시했다고 단절될 정도로 인간관계가 가볍지 않다는 것을 안다. 그래도 키키와 비슷한 감정을 느끼는 순간은 누구에게나 찾아온다. 사소한 잘못에도 세상이 무너지는 것 같은 걱정을 하고 자신의 입장을 말하지 못해 전전긍긍하는 키키가 낯설지 않다.

경계성 인격장애에서 벗어나려면 자신에게 벌어지는 감정을 인정하고 질환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 과정에서 당사자만큼 힘든 이들이 자식, 부모, 연인, 배우자이다. 작품은 이 점도 놓치지 않는다. 키키의 병을 인정하지 않는 키키의 부모를 등장시켜 가족이 느끼는 고통과 고민을 가늠하게 해 준다. 키키가 부모와 함께 상담치료를 받는 장면은 유머 있게 연출됐지만 객석 곳곳에서 훌쩍이는 소리가 들릴 정도로 관객은 깊이 공감했다.

키키가 병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메시지는 음악으로 표현된다. 뮤지컬 넘버 '잘못된 감정은 없어요' '유일한 탈출구' '우리는 터벅터벅 느린 걸음으로'는 키키가 맞닥뜨린 현실을 회피하지 않고 느린 걸음으로 나가는 과정을 다양한 스타일로 들려준다.

경쾌한 연출로 지나친 무거움 상쇄

뮤지컬 '키키의 경계성 인격장애 다이어리'. 공연제작소작작 제공

뮤지컬 '키키의 경계성 인격장애 다이어리'. 공연제작소작작 제공

가볍지 않은 소재와 메시지를 다루지만 연출은 경쾌하다. 키키의 이야기 전개를 돕는 호스트들이 키키의 연인, 상담사, 부모, 회사 동료 등이 되어 진행을 돕는다. 코믹한 연극놀이 방식으로 지나친 무거움을 상쇄한다.

호스트들은 여러 나이대와 성별의 인물, 심지어 동물, 물건까지 다양한 대상을 연기한다. 키키 역도 성별이 다른 두 배우 이수정, 이휘종이 더블 캐스팅됐다. '정상'과 '장애'라는 이분법적 구분은 장애를 열등한 것으로 여기게 한다. 최근에는 이분법적 관점에서 벗어난 새로운 시각에서 '무장애 연극'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이 작품에서 다양한 키키를 등장시키는 것도 부정적으로 낙인찍힌 경계성 인격장애를 편견 없이 바라보기 위한 노력이다. 더불어 사는 삶을 성찰하게 하는 이번 작품은 25일까지 서울 중구 CKL스테이지에서 공연된다.


객원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