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20대 콩팥암 최근 4년 새 58% 증가… 식생활 서구화 탓?

입력
2024.03.24 10:00
20면
0 0

[건강이 최고] 초기 발견해 치료하면 5년 생존율 98%

20대 젊은이들이 식생활 서구화에 따른 비만과 고혈압 등의 증가로 인해 콩팥암이 최근 4년 새 58%가 늘었다. 게티이미지뱅크

20대 젊은이들이 식생활 서구화에 따른 비만과 고혈압 등의 증가로 인해 콩팥암이 최근 4년 새 58%가 늘었다. 게티이미지뱅크

20대 젊은이에게서 콩팥암이 크게 늘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콩팥암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3만9,165명으로 2018년(3만563명)보다 28% 늘었는데, 특히 20대 환자는 58%나 증가했다.

이는 최근 젊은 층의 식생활 서구화에 따른 비만과 고혈압, 흡연 등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콩팥암은 다행히 다른 암보다 생존율이 높고 발병 빈도가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콩팥암은 다행히 초기에 발견하면 5년 생존율이 98% 정도로 예후(치료 경과)가 아주 좋다. 일정 크기 이상으로 증가하기 전까지는 전이가 매우 드물기 때문이다.

하지만 복막 뒤쪽에 있어 초기에 증상을 느끼기 쉽지 않다. 혹이 커진 후에야 측복부 종물이나 통증, 혈뇨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 때문에 중·말기에 발견돼 치료하면 다른 암보다 예후가 나쁘고 전이가 된 4기 콩팥암은 5년 생존율이 10%대로 급격히 떨어진다.

콩팥암에 걸리면 몸속에 노폐물이 축적되고 전해질 균형이 깨져 식욕 저하·부종·단백뇨 등 만성콩팥병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콩팥은 프로스타글란딘 등 여러 물질을 분비하는데 암이 생기면 이런 물질 분비가 과다해져 고칼슘혈증·고혈압·적혈구 과다·간 기능 저하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콩팥암 발병 원인으로는 흡연과 비만이 관련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담배의 주성분인 니코틴은 혈액 속을 돌며 유전체를 손상하고 세포 대사 과정을 방해해 암 전 단계 세포 성장·전이를 촉진한다.

비만은 체내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 농도를 높이고 인슐린 유사 성장 인자(IGF-1)의 체내 활성을 증가시킨다. 이는 세포 증식·분열을 일으켜 암 발병률을 높인다.

이 밖에 고혈압·만성콩팥병·가족력·유전적 요인 등도 콩팥암 발병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가족력이 있으면 콩팥암 발병 위험이 4~5배 증가한다.

콩팥암은 지름이 4㎝ 미만일 때에는 부분 절제술을 시행하고, 크기가 이보다 크다면 콩팥 전체를 제거하는 근치적 콩팥 절제술을 한다. 암이 다른 부위로 전이됐다면 원발 종양과 전이 종양 절제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그 이상인 경우 조직검사 후 종양 형태를 파악해 표적항암제나 면역항암제로 치료한다.

다만 콩팥암은 초기에 발견 시 완치율이 98% 정도로 예후(치료 경과)가 좋은 것으로 보고돼 있다. 일정 크기 이상으로 증가하기 전까지는 전이가 매우 드물다.

하지만 중·말기에 발견되면 다른 암과 비교 시 예후가 더 좋지 않고 전이가 된 4기 콩팥은 완치율이 10%대로 급격히 떨어질 수 있다.

박종연 강릉아산병원 암센터 비뇨기암팀 교수는 “콩팥암은 과거 측복부 종물, 측복통, 혈뇨 등 주로 증상에 의해 발견돼 암이 많이 진행됐을 때가 많았다”며 “최근에는 대부분 건강검진 초음파검사나 다른 원인으로 시행한 복부 컴퓨터단층촬영(복부 CT)에서 우연히 발견되기도 하는데, 초기 증상이 없는 만큼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