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호텔 루프톱서 수영하다 지진 나면... 강진에도 침착 대응한 투숙객
알림

호텔 루프톱서 수영하다 지진 나면... 강진에도 침착 대응한 투숙객

입력
2024.04.04 20:30
수정
2024.04.04 22:00
0 0

타이베이 호텔 투숙객, 무사히 나와
고층 수영장 물 폭포처럼 흘러 내려

대만 동부 화롄에서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한 3일 오전 타이베이의 한 호텔 옥상 수영장에서 남성이 지진을 버티는 모습이 공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대만 동부 화롄에서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한 3일 오전 타이베이의 한 호텔 옥상 수영장에서 남성이 지진을 버티는 모습이 공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한 대만에서 수도 타이베이의 한 호텔 옥상 수영장에서 수영을 하고 있던 남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현지 매체 타이완뉴스 등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지진이 발생한 3일 오전 7시 58분쯤 타이베이 시내 리젠트 호텔 옥상 수영장에서 한 남성 관광객이 홀로 수영을 하고 있다. 대만 기상청에 따르면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타이베이에서도 규모 5 수준의 지진이 감지됐다.

지진 여파로 수영장 물은 파도가 치듯 좌우로 크게 출렁였다. 수영장 중앙에 서 있던 남성은 요동치는 물결에도 급하게 뛰어나오지 않고 침착하게 물살을 타며 중심을 잡는 모습이었다. 이후 물결이 잠잠해지자 이 남성은 무사히 수영장에서 빠져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호텔 측은 여진으로 인해 현재는 수영장을 임시 폐쇄한 상태다.

해당 영상을 보도한 미국 CNN은 "강진이 발생했을 때 수영을 하던 남성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여주는 영상"이라며 "옥상 수영장에 엄청나게 큰 물살이 생겼다"고 했다.

3일 대만 동부에서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해 신베이시 단수이의 한 건물 옥상 수영장에서 물이 흘러넘치고 있다. 타이완 텔레비전 유튜브 캡처

3일 대만 동부에서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해 신베이시 단수이의 한 건물 옥상 수영장에서 물이 흘러넘치고 있다. 타이완 텔레비전 유튜브 캡처

대만 북부 신베이시에서도 건물 고층에 위치한 수영장 물이 지진 충격으로 폭포수처럼 건물 외벽을 타고 쏟아져 내렸다. 현지 매체는 "신베이의 고급 고층 주상복합 빌딩 루프톱에 설치된 수영장의 물이 지진으로 깨진 창문을 통해 쏟아져 내렸다"고 보도했다.

대만 동부 화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이번 지진은 대만에서 일어난 것으로는 1999년 이후 25년 만에 최대 규모다. 대만 중앙재해대응센터에 따르면 4일 오후 4시 기준 지진으로 대만 전역에서 10명이 숨지고 1,000명 넘게 다쳤다.



장수현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